"2030년까지 험지고속기동 근력증강로봇 개발"

육군, 미래 지상군발전 국제심포지엄 개최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11/19 [16:10]

"2030년까지 험지고속기동 근력증강로봇 개발"

육군, 미래 지상군발전 국제심포지엄 개최

시대일보 | 입력 : 2020/11/19 [16:10]

 

 

 
2030년까지 험지고속기동이 가능한 근력증강로봇이 개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방과학연구소(ADD) 지상기술연구원장인 석호동 박사는 19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6회 미래 지상군발전 국제심포지엄에서 '첨단과학기술의 발전전망과 육군 무기체계 적용방안'을 제목으로 한 주제발표를 통해 근력증강로봇의 기술개발 방향을 소개했다.

 
석 박사는 "현재는 고속기동이 가능한 외골격 로봇이 시험 단계에 있다"면서 "2020∼2030년에는 험지고속기동이 가능한 야지고속보행 유연착용로봇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석 박사는 "근력증강로봇은 미래 개인병사를 위한 워리어 플랫폼의 뼈대 기술"이라며 "차세대 첨단 장비와 개인화기를 통합 제어하는 플랫폼의 역할을 하고 효과적인 근력 보조로 미래 병사의 기동성을 확보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30년 이후에는 다양한 임무장비를 운용, 제어할 수 있는 임무장비연동 착용로봇이 개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이에 앞선 환영사에서 "육군은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5대 게임체인저인 초정밀·고위력 미사일, 워리어 플랫폼, 전략기동군단, 특수임무여단, 드론봇 전투체계를 적기에 전력화함으로써 '첨단과학기술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