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백신 치료제 연말 선봬…K바이오 세계로”

“美·유럽 철옹성 바이오시장 침투…블록버스터 신약개발 도울 것”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6:19]

문대통령 “백신 치료제 연말 선봬…K바이오 세계로”

“美·유럽 철옹성 바이오시장 침투…블록버스터 신약개발 도울 것”

윤 경 기자 | 입력 : 2020/11/18 [16:19]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우리는 코로나를 극복하고 K바이오의 잠재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이 진척을 보이고 있고, 빠르면 올해 말부터 항체 치료제와 혈장 치료제를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 연세대 송도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현장방문 행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바이오산업 육성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바이오산업은 코로나에 맞서 인류의 생명을 지키고 있다. 많은 국가로부터 진단키트를 공급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했다"며 "이제 바이오 의약품 생산기지를 넘어 바이오산업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 육성전략에 대해서는 "2025년까지 4만7천여명의 바이오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며 "연구개발 예산도 올해 1조3천억원에서 내년 1조7천억원으로 확대한다"고 소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연 1조원 이상 매출을 올리는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을 돕겠다"며 "메가펀드를 활용해 지원을 늘리고 빅데이터 구축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바이오산업에 힘을 쏟을 이유는 분명하다.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미래산업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은 신흥 국가가 바이오 강국이 되기 어렵다는 통념을 깨고 있다. 미국과 유럽의 철옹성 같던 바이오시장을 뚫었다"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때 가장 타격을 받을 분야로 예상됐지만 이제 한국은 바이오산업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기업들의 투자에 대해서도 "2023년까지 40개 기업이 10조원 이상을 투자해 9천개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생산공장 기공식을 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향해 "세계 의약품 위탁생산 1위로 도약할 것"이라고 했고, 연구센터 기공식을 하는 셀트리온에도 "세계적 바이오 혁신 의약품 개발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격려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