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중대재해법 연내입법 총력투쟁 예고

故 김용균 모친 “기업 살인면허 주는 것에 정치인들 동조”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11/18 [16:17]

정의,중대재해법 연내입법 총력투쟁 예고

故 김용균 모친 “기업 살인면허 주는 것에 정치인들 동조”

시대일보 | 입력 : 2020/11/18 [16:17]

 

 



 

 정의당은 18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거부한다면 정의당은 더 강한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회견을 시작으로 당대표의 전국 순회, 정당 연설회 등 중대재해법의 연내 입법을 위한 집중 활동에 돌입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대재해법 대신 기존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선 "고(故) 김용균 노동자의 사망 이후 개정법이 시행됐음에도 인명피해는 계속되고 있다"며 "각 정당이 책임 있는 정치세력이라면 세월호, 가습기살균제, 이천물류센터 화재 피해자의 물음에 답하라"고 촉구했다.

 
 김종철 대표는 "민주당이 중대재해법을 당론으로 정하지 않겠다는 것은 논란이 되거나 기업에 압박되는 것은 결코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공정경제 3법을 당론으로 정하지 않겠다는 것과 일맥상통한다"며 "민주당이 이달 말이나 내달 초까지 당론 결정을 안 하면 투쟁의 수위를 더 높이겠다"고 말했다.

 
 고(故) 김용균 씨 모친인 김미숙씨는 "법적 안전장치 없이 방기하는 것은 나라가 기업에 살인 면허를 준 것이고 정치인들도 그에 동조한 것"이라며 "이런 나라 꼬락서니를 보니 정말 분통이 터지고 가슴에서 불이 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