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엄마도 우셨다

유의호 편집국장 | 기사입력 2020/11/15 [17:08]

그날, 엄마도 우셨다

유의호 편집국장 | 입력 : 2020/11/15 [17:08]

 

▲   유 의 호
<자유시인 본지 편집국장>
 

 

 

 

 

그날, 엄마도 우셨다

 

 

 

 

 

 

 



 

잘 갔느냐
잘 있느냐
오기도 힘든 길
되돌아가기도 힘든 길을,
널 붙잡지 못한 게 한이요
흐르는 세월도 너 없음에
난 그 자리, 그곳에 머물러
네가 바라보던 그 단풍나무 아래서
난 넋 없이 그 단풍 바라보며
널 떠나보내지 못한다.
너 떠난지 1년이 흘렀건만
미안타, 미안하다 숨죽여
마음에 빗장을 친다.
누가 무어라 해도
누가 잊으라 해도
그 소리가 빗장 밖일 뿐.
미안타, 미안하다 은종아
내 죽기 기다리다 그날이 오면
네 머무는 그곳 번지 몰라도
구천을 떠돌아서라도 널 만나리
만나면 말하리, 미안타 또 미안하다
형만한 아우야!
넌 내가 질 짐 지고
그 짐 내려놓은 적이 없었다.
아프다하지도 않았다.
네 목숨 줄 놓는 순간까지
넌 널 위해 살지 않았다.
한번쯤 널 위해 살지 그랬니
한번쯤 원망해보지 그랬니
넌 그렇게 갔다.
난 이렇게 있다.
사뭇치는 그리움에
가슴의 빗장은 조여오고
미안하다. 고맙다. 보고 싶다.
널 가슴으로 끌어안는다.
엄마가 보인다
너만을 의지 하셨던 엄마가 우신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