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변수·…與 서울시장 경선서 ‘여성 가점’ 쟁점되나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6:53]

박영선 변수·…與 서울시장 경선서 ‘여성 가점’ 쟁점되나

윤 경 기자 | 입력 : 2020/11/10 [16:53]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적용할 여성 가점 문제를 놓고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0일 통화에서 "현행 당규는 여성, 청년 등에 대해 10∼25%의 가산점을 주도록 규정했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재보선 기획단 논의 과정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전·현직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을 지낸 여성 후보자는 당내 경선에서 본인이 얻은 득표수의 '10% 가산'을, 그렇지 않은 신인 여성 후보자는 '25% 가산' 조항을 적용받게 돼 있다.

 
2018년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이 압승한 가운데 박영선 후보가 여성 가점 10% 반영한 19.59% 득표율로 우상호 후보(14.14%)를 제쳤다.

 
현재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군으로는 우상호 박주민 의원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거론된다.

 
국회의원 임기 4분의 3을 채우지 못하고 광역단체장 선거에 출마할 경우 적용해야 하던 '25% 감산' 조항은 지난 8월 당헌 개정으로 삭제됐다.

 
현역 의원들에 대한 사실상의 '페널티' 조항이 사라진 상황에서 여성 후보에게 적용될 가점이 경선 구도에 변수가 될 수 있다.

 
당장 박 장관이 선거에 나설 경우 2년 전 적용한 '10% 가산' 조항을 동일하게 적용할지를 두고 당내 의견이 엇갈린다.

 
여성, 청년 등의 정치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당헌의 정신을 고려한다면 재출마에도 똑같이 가산을 해줘야 한다는 이야기와 함께, 한편에서는 이미 중진 출신의 현역 장관으로서 기득권이 있다고 볼 수 있는 박 장관에게 가점을 주는 게 형평성에 맞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재보선 기획단은 이런 가점 조항을 포함한 경선 규칙을 면밀히 들여다볼 계획이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