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집중호우로 쓸려간 섬진강 재첩 서식지 복원

어린 재첩 11t 이식…섬진강 재첩 안정적 생산기어린 재첩 11t 반 조성에 기여

김삼열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6:31]

하동군, 집중호우로 쓸려간 섬진강 재첩 서식지 복원

어린 재첩 11t 이식…섬진강 재첩 안정적 생산기어린 재첩 11t 반 조성에 기여

김삼열 기자 | 입력 : 2020/10/15 [16:31]

 



 
  하동군이 지난 8월 집중호우로 남해바다로 쓸려 내려간 섬진강 명물 재첩 서식지 복원에 발 벗고 나섰다.

 
  하동군은 집중호우에 따른 섬진강 하상변화로 재첩 서식지가 축소됨에 따라 섬진강 재첩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조성을 위해 지난 14일부터 재첩 이식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식할 재첩은 하상정비를 계획하고 있는 하동읍 섬진강 신비어업계 업무구역에서 채취한 각장 1.2㎝ 내외의 어린재첩 11t을 하동읍 광평리 섬진강 상류로 이식하는 것이다.

 
  군은 이식한 재첩이 정착하고 서식량이 증가할 때까지 재첩 채취행위를 자제하도록 지도하는 한편 경찰서와 협조해 불법어업 단속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재첩 서식지 확대를 위해 내수면어업계 및 손틀어업인 대표와의 간담회를 통해 이식수면 경계표시와 안내 깃발을 설치해 내년 4월 말까지 재첩채취금지 등 수면관리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김삼열기자 sy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