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문화관광 교류 강화로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조성

탁형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6:29]

전주시, 문화관광 교류 강화로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조성

탁형진 기자 | 입력 : 2020/10/15 [16:29]

 



 

 

 글로벌 관광거점도시를 지향하는 전주시가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교류를 강화하고 있다.

 
 시는 15일 전주시청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홍장 당진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전주시-당진시 관광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시는 △관광정책 공유 및 관광교류 등 공동홍보마케팅 진행 △문화관광 콘텐츠 개발 △관광거점도시 관광마케팅 활성화 등 지역연계 관광 상생사업 발굴 등을 위해 효율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김홍장 당진시장을 비롯한 당진시 관계자들은 이날 팔복예술공장에서 열린 ‘제2회 예술놀이 전주포럼’에 참석하고 전라감영, 한옥마을 등 전주 전역을 관광하며 예술교육도시이자 국가대표 관광도시인 전주시와 교류협력을 위한 실사를 진행하였다.

 
 우리나라 최초의 신부이자 2021년 유네스코 세계 기념인물로 선정된 김대건 신부의 생가인 솔뫼성지가 있는 당진시는 천주교 관련 문화자원이 풍부한 곳이다.

 
 시는 타 지자체 및 공공기관과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교류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5월 한국관광공사와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한 데 이어 6월에는 한국철도 전북본부와 ‘지역관광과 철도관광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탁형진기자 hjtak@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