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1년만의 재생사업지구계획 고시

2009년 국토부 재생사업 우선 사업지구 선정 이후

이기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5:40]

부산시, 11년만의 재생사업지구계획 고시

2009년 국토부 재생사업 우선 사업지구 선정 이후

이기호 기자 | 입력 : 2020/10/15 [15:40]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사상스마트시티 재생사업지구계획’을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2020.9.21.)에서 원안 가결하고, 이를 최종적으로 승인 고시(2020.10.14.)한다고 밝혔다.

 
이번 고시는 ‘사상스마트시티’가 2009년 국토부의 재생사업 우선 사업지구로 선정된 이후 11년 만의 조치이다.

 
‘재생사업지구계획’은 ‘사전협상형 지구 단위 계획제도’와는 달리 고시 즉시 변경된 토지이용계획으로 지원시설 건축이 가능하며, 토지이용계획 변경으로 발생한 지가차액에 따른 지가상승기부금은 건축허가 신청 시 토지소유자가 직접 산정하여 착공 전 납부하면 된다.

 
부산시는 올해 3월에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조정 결과 1,647억 중 149억이 삭감되어 재정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으나, 5,000억 원(추정) 규모의 지가 상승기부금의 징수로 재원조달이 원활하게 되어 사업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지가상승기부금은 국비 지원이 되지 않는 공원(주차장) 4개소의 보상비 등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사상공단’은 1960년대 공업지역으로 지정되어 신발, 기계장비 등 노동집약적 수출산업으로 부산의 최대 공업지역으로 성장하였으나, 전통주력산업의 쇠퇴와 기반시설의 노후화로 공해·소음 등 심각한 도시문제를 야기하며 공업지역 재생이 절실히 필요한 대표적인 지역으로 인식되어 왔다.

 
 부산시는 이번 재생사업지구계획 고시로 ‘사상공단’을 ‘서부산의 센텀시티’로 조성할 계획이며, ▲업종 고도화 등 산업구조 개편 ▲도로, 지하철, 공원·녹지 등 지원시설 및 기반시설 확충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을 목표로 한다.

 
지난해 12월 ‘사상스마트시티’ 내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된 ‘행정복합타운’의 부지 매입과 건물철거를 완료하였으며, 토양오염도 조사 등을 거쳐 2025년에 완공할 예정이다.

 
이기호기자 gh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