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숨 쉬는 마포 구석구석을 누비자

마포구, ‘걷고싶은길 코스 10선’ 선정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4:44]

살아 숨 쉬는 마포 구석구석을 누비자

마포구, ‘걷고싶은길 코스 10선’ 선정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0/09/24 [14:44]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마포, 걷고싶은길 10선’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걷고싶은길’ 선정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구민 뿐만 아니라 내·외국인 관광객에게 마포의 문화·관광·역사·자연 등이 접목된 도보관광코스를 적극 홍보해 지역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추진됐다.

 
 선정된 코스들은 도보환경이 매력적인 노선 뿐 아니라 관광요소와 마포의 스토리가 있는 노선, 마포구민 외 타 지역 주민에게도 인기 있는 노선, 코스가 편중되지 않은 구 전체를 걸어볼 수 있는 노선 등으로, 예비선정 및 최종선정 과정을 거쳤다.

 
 ‘걷고싶은길 10선’은 ▲다양한 지역주민 문화공간이 산재한 ‘경의선 숲길’ ▲도시의 변화와 ‘기생충’ 영화 촬영지를 볼 수 있는 ‘아현동 고갯길’ ▲마포나루의 번성했던 시절을 되돌아보는 ‘마포나루길’ ▲한강을 따라 양화진 등 역사를 간직한 ‘마포한강길’ ▲와우산과 홍대거리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와우!홍대길’ ▲한강길과 망원동 골목을 같이 경험하는 ‘망원한강길’ ▲성미산 마을과 주변 관광지를 산책하는 ‘성미산 동네길’ ▲하천을 따라 형성된 선형 산책로 ‘개천 따라 한강길’ ▲공원과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가 반기는 ‘하늘노을길’ ▲문화비축기지와 DMC의 특성을 살린 ‘매봉상암길’ 등이다.

 
 마포의 역사와 관광이 깃들어 있는 동시에 놓치기 쉬운 지역 구석구석의 매력을 품은 이 노선들은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관광코스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구는 앞으로 ‘마포, 걷고싶은길 10선’의 적극적인 활용을 위해 안내홍보물(한글·영어)을 발행할 계획이며, 여행 전문잡지에 게재하고 마포구 공식 SNS를 통해 안내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