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항체형성 1명? 정부, 코로나 공포조장 의심”

지상욱 “불투명한 정보공개로 국민 불신 가중”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9/15 [15:29]

윤희숙 “항체형성 1명? 정부, 코로나 공포조장 의심”

지상욱 “불투명한 정보공개로 국민 불신 가중”

시대일보 | 입력 : 2020/09/15 [15:29]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15일 일반국민 1천440명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검사에서 단 1명만 항체가 확인됐다는 방역당국의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항체보유율이 불과 0.07%라는 것은 괴질 봉쇄 같은 기존 방역방식을 합리화하는 결과"라며 "그대로 믿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숨은 감염자'는 없다는 조사 결과가 최근 감염경로를 모르는 확진자 비중이 4분의 1에 이르는 현실과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정부가 검사 수에 대한 언급 없이 확진자 수만 발표하는 것에 대해서도 "필요할 때 검사를 늘려 공포를 조장한다는 의심이, 정부가 방역을 다른 목적에 이용한다는 의심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방역 관련 정보의 신뢰 회복을 위해 '지역별, 인구 그룹별 비교가 가능한 대규모 샘플 항체조사'를 제안했다.

 
 또 "이제는 모든 권리를 희생시키면서 봉쇄방역을 추구할 정도의 단기적 예외상황이 아니다"라며 코로나 장기전을 위한 국가차원의 '코로나 이후 사회변화 준비를 위한 위원회'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투명하지 않은 정보공개로 국민들의 불신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이번 항체 검사 결과 발표를 비판했다.

 
 지 원장은 "코로나 사태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정치방역의 연결고리를 끊어내야 한다"며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질병관리본부 방문도 문제 삼았다.

 
 그는 "문 대통령 방문으로 질병관리본부가 반나절 정도 정상 업무를 보지 못했을 것"이라며 "질병관리본부 방문은 대표적인 코로나 정치, 기획된 방역정치쇼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