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국내 최초 아동학대 신고함 ‘지켜ZONE’ 설치

유관기관 함께 아동학대 조기 발견 등 아동 안전지킴이 역할 도모

오공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8/12 [17:28]

안승남 구리시장, 국내 최초 아동학대 신고함 ‘지켜ZONE’ 설치

유관기관 함께 아동학대 조기 발견 등 아동 안전지킴이 역할 도모

오공석 기자 | 입력 : 2020/08/12 [17:28]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11일 구리경찰서(서장 유희정),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회장 신의진)와 함께 3층 민원상담실에서 국내에서는 최초로 아동학대 신고함‘지켜ZONE’설치 전달식을 실시했다.

 
이번 전달식에는 안승남 구리시장, 유희정 구리경찰서장 및 신의진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 회장 등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월 30일 구리경찰서와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가 체결한 학대아동 조기발견 및 보호를 위한‘지켜ZONE’업무협약에 따라 진행됐다.

 
시는‘지켜ZONE 신고함’설치 장소를 5곳 제공하고,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는 신고함 지원 및 신고서 수거 · 접수 대행을, 구리경찰서는 신고접수 및 사후처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지켜ZONE’신고함은 학대 피해아동 스스로 신고하기 어려운 현실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눈에 띄는 곳에 설치하여 주변 이웃의 관심과 적극적인 신고 독려로 아동학대 조기발견과 신속한 대응체계를 도모하는 아동 안전 예방사업의 일환이다.

 
이에 따라 지역사회 내 아동학대에 대한 경각심 조성과 사건 발견자의 철저한 익명신고 보장 등 이웃의 아이, 대한민국의 아이를 지키는 똑똑한 아동안전지킴이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

 
안승남 구리시장은“경제적 풍요속의 모순으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아동학대에 대한 시민사회의 관심으로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이 행복한 환경에서 마음껏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주고 있는 구리경찰서와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드리며, 시에서도 지속적인 아동학대 예방 및 보호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오공석기자 g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