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의용소방대, 연일 침수피해 주민들을 위한 봉사 나서

연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8/09 [06:07]

충남의용소방대, 연일 침수피해 주민들을 위한 봉사 나서

연영선 기자 | 입력 : 2020/08/09 [06:07]


충청지역에 큰 비로 피해가 증가되는 가운데 집을 잃은 주민들을 위해 충청남도 의용소방대가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충청남도의용소방대 연합회(남성회장 류석남, 여성회장 박효숙)는 폭우가 시작된 3일부터 침수피해 복구활동에 나서고 있다.


의소대는 연일 총 12개 시·군 총 800여명의 인원을 투입해 이재민들의 주택을 찾아가 토사로 막힌 배수로를 뚫고 침수된 빌라와 지하창고를 정리하는 한편, 비닐하우스 침수에 대한 복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류석남 대장은 “연일 계속된 폭우로 힘들어하는 주민들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보탤 수 있어 기쁘다”면서 “밤낮없이 복구에 참여해 준 의용소방대원들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9일에는 침수피해를 받은 천안동남 오이하우스 100여동에서 이른 아침부터 복구활동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