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동 예천군수, 집중호우 피해현장 찾아 신속한 응급복구 지시… 직원 격려

박균후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43]

김학동 예천군수, 집중호우 피해현장 찾아 신속한 응급복구 지시… 직원 격려

박균후 기자 | 입력 : 2020/08/06 [15:43]

 

 

 
김학동 예천군수가 지난 2일까지 계속된 집중호우로 피해 입은 현장을 방문해 복구상황 점검과 함께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현장에서 땀 흘리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김 군수는 “최근 며칠간 이어진 폭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신속 하게 일상으로 복귀 할 수 있도록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하며 “상습 피해지역은 항구적인 예방대책을 세워 같은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예천군 지역은 지난 달 28일부터 8월 2일까지 용문면이 최고 강우량 252mm를 기록하는 등 평균 163.8mm가 넘는 폭우가 내렸으며,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크고 작은 피해는 농로세굴, 산 절개지 유실, 농경지 매몰 등 총 160건이 집계되었다.

 
이에 따라 군에서는 4억6천만 원의 예비비를 확보하고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신속한 응급복구에 총력을 기울여 56개소는 복구가 완료되었고 104개소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마무리 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주말에도 장마가 예상되므로 농작물, 시설물 등을 사전 점검하여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군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면서 군에서도 신속한 복구에 군정을 집중할 예정이다.

 
박균후기자 ghpark@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