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정신응급개입팀’신설 … 야간, 휴일 응급대응

윤철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42]

구미시, ‘정신응급개입팀’신설 … 야간, 휴일 응급대응

윤철수 기자 | 입력 : 2020/08/06 [15:42]


 

 

구미시는 7월27일부터 고위험 정신질환자와 자살고위험군에 대한 24시간 현장대응을 위해 경상북도 서부권 ‘응급개입팀’을 신설하여 업무를 시작했다.

 
평일 주간에는 각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가, 평일 야간 및 공휴일에는 경상북도 서부권 ‘응급개입팀’이 6개 시군(구미시, 김천시, 상주시, 고령군, 성주군, 칠곡군)에 대해 출동하며, 2인1조 3개팀으로 구미정신건강복지센터에 위탁운영된다.

 
응급개입팀은 정신질환이 의심되거나 자·타해 위험이 있을 경우 정신건강전문요원이 경찰, 119구급대원과 현장에 출동하여 △정신질환 및 자살위기 상태 평가 △대상자의 심리적 안정 도모 △응급의료기관에 연계 외에도 △24시간 정신건강위기 전화상담 △지역사회서비스 연계 △모니터링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구미보건소에서는 자·타해 위험 정신질환자가 응급입원하게 될 경우 저소득층에는 응급입원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구건회 구미보건소장은 “정신과적 응급상황 발생 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신속하게 대응함으로써 모두가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철수기자 csyun@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