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형 희망일자리 16,685명 희망 싣고 힘차게 출발

강수국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37]

대구형 희망일자리 16,685명 희망 싣고 힘차게 출발

강수국 기자 | 입력 : 2020/08/06 [15:37]

 

 
대구시는 지난3일 ‘코로나19극복 대구형 희망일자리’ 참여자 16,685명을 선발하고, 6일부터 시 전역에서 생활방역지원 등 7개 분야, 914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일부터 10일까지 대구시 전역 주소지별 읍면동 등 144곳에서 참여를 희망한 23,404명에 대해 8개 구·군 등에서는 소득, 재산, 실직기간, 취업취약계층, 휴폐업 유무 등을 확인, 선발 기준을 종합적으로 적용해 선발했다.

 
선발된 16,685명은 생활방역지원 8,501명, 공공휴식공간개선 4,049명, 공공업무지원 1,373명, 산업밀집지역 환경정비 213명, 재해예방 143명, 청년지원 1,585명, 지역특성화사업 821명 등이며 근로계약서 작성, 안전교육 실시 후 6일부터 4개월 간 어린이집, 학교, 지하철역사, 전통시장 등 다양한 공공분야 일터로 출근한다.

 
대구시는 이번에 선발된 16,685명의 특성을 분석해 실업대책 수립을 위한 소중한 자료로 활용하고, 참여자 의견도 적극 수렴해 취업연계지원 확대 방안 등도 함께 고심해 나갈 계획이다.

 
대구시와 8개 구·군은 이번 사업에 선발되지 못한 시민들에게는 사업 취지와 선발기준 등을 투명하게 설명하고, 개인적 사정 등으로 중도포기자 발생 시 대체 인력도 즉시 채용할 예정이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다시 대구가 희망을 향해 힘차게 뛰어가기 위한 시민 16,685명의 위대한 도전이 시작됐다”며, “이번 희망일자리를 통해 시민들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시민들이 원하는 반듯하고, 활기찬 일자리를 보다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