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에서 한 달 살아보니… “눌러 앉고 싶네?”

몸만 와서 귀농·귀어·귀촌 먼저 경험해보세요~

김병열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31]

보성에서 한 달 살아보니… “눌러 앉고 싶네?”

몸만 와서 귀농·귀어·귀촌 먼저 경험해보세요~

김병열 기자 | 입력 : 2020/08/06 [15:31]


 

보성군은 지난해부터 도농 간의 문화적 차이를 이해하고 귀농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를 운영하고 있다.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사업은 귀농·귀촌 희망자가 5일에서 최대 60일까지 체류하며 농산어촌 체험, 영농기술 및 정보 습득의 기회를 제공하며, 프로그램 미션 점수를 70% 이상 이수하면 숙박 및 프로그램 체험비가 무료로 지원된다.

 
보성군은 ‘보성에서 먼저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만들어 도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다. 특히, 바다를 끼고 있는 지역의 특색에 맞춰 어촌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해 선택의 다양성을 높였다.

 
회천면 다향 울림촌 및 득량면 하늘물고기학교는 다양한 소득작목과 축산업 등 땅을 기반으로 할 수 있는 귀농생활을 소개하고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으며, 복내면 천연염색공예관은 지역 특산품을 이용한 가공산업에서부터 팜파티 등 6차 산업까지 연계한 특화형 프로그램이다.

 
 특히, 올해 처음 시행되는 특화형 프로그램(천연염색공예관)은 만 18세 ~ 49세 이하인 자 중 귀농 5년 이내 또는 전년도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30일 이상 참여 경험이 있는 자로 선발하며, 1차 농수산물을 활용한 6차 산업 기술을 보유한 전문가에게 기술 전수를 받게 된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처음으로 보성에서 먼저 살아보기를 시작했는데, 도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 지금까지 94명이 참여했고, 그중 8명이 군내로 귀농·귀촌을 결정했다.”면서 “귀농 귀촌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먼저 체험해 보고 결정하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보성에서 먼저 살아보기’는 올해 11월까지 운영되며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홈페이지((https://live.jeonnam.go.kr)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기타 사전문의는 하늘물고기학교(☎061-853-5885), 다향울림촌(☎061-852-9855), 천연염색공예관(☎061-852-5622)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병열기자 by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