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수해 통합지원본부‘ 본격 가동

죽산 · 일죽시장 복구 마무리등 총력

김순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27]

안성시, ’수해 통합지원본부‘ 본격 가동

죽산 · 일죽시장 복구 마무리등 총력

김순태 기자 | 입력 : 2020/08/06 [15:27]


 

 

안성시가 5일 오전 7시 30분, 죽산면에 설치된 ‘수해 통합지원본부’에서 호우 피해 관련 비상대책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대책회의에는 김보라 안성시장과 신원주 안성시의회 의장, 송미찬 시의회 운영위원장, 반인숙 시의원, 백승기 경기도의원과 국소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피해나 복구 현장을 한번이라도 더 가보고 주민들을 한 분이라도 더 만나기 위해, 죽산면에 통합지원본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신원주 안성시의회의장은 “현재까지 응급 복구는 잘 되고 있지만 어떤 마을에는 장비가 진입로보다 커서 못 들어가는 경우가 있다.” 며 “사전에 면밀한 검토 후 복구를 지원하면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보라 시장은 “현장 상황을 공유하고 복구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답했다.

 
또 복구가 장기화 되는 경우에 대비해, 임시 대피소보다 이재민들이 오래 머물 수 있는 임대 주택 등 대안 마련을 지시했다.

 
그러면서 중앙 부처나 도에서 관계자들이 안성현장을 방문하고 있지만, 관계자 응대를 위해 피해 복구가 한 치라도 소홀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자원 봉사자들이 함께 땀 흘려 일하는 복구 현장에서 만의 하나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코로나19 방역 지침이 잘 지켜지도록 관리할 것을 당부했다.

 
김보라 시장은 회의가 끝난 후, 일죽 침수 상가를 살펴보고 일죽에 위치한 안성시농민문화체육센터에 대피 중인 이재민들을 만나는 등 일과의 대부분을 피해지역에서 보냈다.

 
4일 기준, 안성시의 이재민은 224명으로 전 날보다 36명이 늘어났으며, 재산피해는 산사태 주택 침수 등 146곳과 도로와 하천 유실 등 169곳으로 집계되었다.

 
김순태기자 st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