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지역 기업 DB동보배관, 식수 1만개 기부

김순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21]

안성 지역 기업 DB동보배관, 식수 1만개 기부

김순태 기자 | 입력 : 2020/08/06 [15:21]

전례 없는 기록적인 폭우로 안성 동부지역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지역 기업의 따뜻한 기부가 귀감이 되고 있다.

 

안성시는 대덕면에 입지한 ‘DB동보배관’이 식수 1만개를 죽산면사무소에 기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지난 31일부터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동부권 지역의 주민들을 돕기 위한 것으로, 기부된 식수는 일죽·죽산·삼죽 지역의 피해주민들 위주로 신속하게 전달될 예정이다.

 

DB동보배관 심재경 대표는 “호우로 피해를 입으신 주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하루 빨리 피해복구가 완료되어 주민들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하늘을 막을 수는 없지만, 서로 나누는 따뜻한 마음이 있어 복구는 더 빨라질 것”이라며 “체계적인 시스템과 신속한 대처로 하루 빨리 모든 상황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DB동보배관은 안성시 대덕면 건지리에 위치한 상하수도·배관자재·파이프 등 부속품 일체를 판매하는 중소기업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