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뉴딜 사업’ 추진

5조4천억원 투입 일자리 32만개 창출

오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18:21]

‘경기도형 뉴딜 사업’ 추진

5조4천억원 투입 일자리 32만개 창출

오승섭 기자 | 입력 : 2020/07/23 [18:21]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형 뉴딜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2022년까지 5조3천800억원(도비 1천3천억원 포함)을 투입해 데이터 분야 24개, 저탄소 분야 25개, 안전 분야 20개 사업을 추진해 새 일자리 32만개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분야에서는 디지털 자산 공유를 위한 공공플랫폼 확충(214억원), 미래산업을 위한 디지털 제조환경 조성(1천504억원), 디지털 생태계 정보격차 해소(467억원)를 중점과제로 삼았다.

 
주요 사업으로 도민 참여 데이터 전처리 일자리, 가맹정보 플랫폼 운영,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화, 학습 소외계층 1대 1 학습지원 플랫폼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들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면 일자리 6천900개가 창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저탄소' 분야에는 2조7천90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2만5천개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기후변화 대응 생태 안전망 구축(1조740억원), 저탄소 산업구조 전환을 통한 경제 활성화(1조107억원), 도민 참여 저탄소 에너지 사회 구축(7천58억원)이 중점 과제다. '안전' 분야에서는 사회 안전망과 관련된 고용 안전망 강화(1조2천361억원), 디지털 사회의 안전 인프라 구축(9천70억원), 안전 기반의 돌봄 경제 활성화(2천321억원)를 주요 과제로 추진한다. 이 분야에 2조3천75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28만4천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이후 과학기술혁명은 디지털 경제를 가속해 4차 산업혁명의 변화를 앞당기고 있다"며 "이에 대비하고자 경기도형 뉴딜정책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