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옵티머스, 권력형 비리 의혹

이혁진 왜 대통령 행사에?”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7/09 [16:44]

통합 “옵티머스, 권력형 비리 의혹

이혁진 왜 대통령 행사에?”

시대일보 | 입력 : 2020/07/09 [16:44]

 



 

미래통합당은 최근 환매중단 사태가 벌어진 라임·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관계자와 여권 실세들의 유착 의혹을 제기하며 권력형 비리 가능성을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9일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옵티머스 이혁진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전략공천으로 출마한 경력이 있고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순방 행사에 참여했으며 정권 핵심실세들과도 긴밀히 교류해온 사정이 있다"면서 "권력형 비리가 될 확률이 대단히 높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1조5천억원규모의 환매 중단된 라임자산과 관련해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돈줄로 알려진 김봉현 스타모빌리티회장에게 뇌물을 받고 구속됐고, 디스커버리 대표 장하원 씨는 장하성 전 대통령 정책실장의 동생으로 알려지면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위 위원장에 임명된 유의동 의원은 "단순히 금융사기인 줄 알았던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에서 현 정권 실세, 그의 학교 동문, 여당 현직 의원, 여당 총선 출마자 등의 이름이 집중적으로 거론되고 있다"면서 "당과 특위에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웅 의원은 "이혁진 전 대표는 2018년 3월 19일께 수원지검에서 수사받은 직후 출국 금지가 이뤄지지 않고 출국했다"면서 "이후 3월 22일에 문 대통령의 순방장소인 베트남의 한 호텔 행사장에 나타났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어떻게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에서 대통령 일정과 똑같은 동선을 보이고 행사장에도 나타날 수 있었는지 명백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성일종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이 전 대표가 문 대통령 및 조국 전 법무부장관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을 제시하며 "70억원대 횡령, 조세포탈, 성범죄 등 5개 사건의 피의자 신분임에도 대통령 베트남 순방에 공식 수행원으로 포함된 것으로 추측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