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난개발 줄이고 효율적인 도시개발 고심

도시생태현황지도 제작 방향성 및 활용방안 도출 위한 민관 합동 워크숍

박정길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6:41]

화성시, 난개발 줄이고 효율적인 도시개발 고심

도시생태현황지도 제작 방향성 및 활용방안 도출 위한 민관 합동 워크숍

박정길 기자 | 입력 : 2020/07/09 [16:41]

 

 

 

화성시(시장 서철모)가 생태환경은 보존하면서 효율적으로 도시개발을할 수 있도록 시민단체와 머리를 맞됐다.

 
시는 9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대회의실에서 화성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함께 제1차'도시생태 현황지도 구축을 위한 민간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한화성환경운동연합, 동탄수수꽃다리, 큰나래협동조합, 시화호에코피플 등 시민단체와 관련업소 실과소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비오톱 지도' 라고 불리는 도시생태현황지도는 산림과 하천 등 생태환경별 동식물의 서식 현황 과각종 토지이용 현황을함께 담는 지도이다.

 
2017년 자연환경보존법의 개정으로시 이상 지자체에서는 지도제작과 활용이 의무화됐으며, 보존지역 선정부터 도시개발 계획 및 각종 정책 수립 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김한수 경기연구원 박사와 오총헌 동국대학교 교수가 초빙돼 도시생태현황 지도의 이해와 활용방법, 타 지역 제작 사례를 소개했으며, 지역 특성에 맞는 도입 방안이 논의 됐다.

 
또한 오는 16일 화성시아르딤복지관에서 열리는 2차 워크숍에서는 세부 지도 작성기준 및 활용 방안, 비오톱 유형화, 평가체제 등을결정할 계획이다.

 
서철모 시장은"우리 시는 개발압력이 높고 도심과 농어촌이 혼재하고 있어 지역 특성에 맞는 도시생태환경지도가 필요" 하다며,"인간과자연이 함께하는 생태도시 화성의 기초를 마련할 수 있도록 전문가 및 시민단체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시는 지난해 6월부터 4억 2천7백만 원을 투입해 오는 2021년 3월까지 도시생태현황지도를 구축하고, 도시계획 조례에 반영할 예정이다.

 
박정길기자 jgba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