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 제자리’ 소래IC 건설될까

인천시·관계기관 협의 착수

임낙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6:28]

‘23년 제자리’ 소래IC 건설될까

인천시·관계기관 협의 착수

임낙경 기자 | 입력 : 2020/07/09 [16:28]

 

인천시 박남춘시장은 국토교통부의 영동고속도로 확장사업과 연계해 소래IC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9일 밝혔다.

 
박 시장은 "군자영업소 이전이 실현되면 소래IC 영업소를 설치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인천시의 추가 재정 부담 없이 논현2택지 개발을 통한 LH 부담금 450억원만으로도 소래IC 설치가 가능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소래IC 사업은 1997년 영업소 설치를 전제 조건으로 당시 건설교통부 허가를 받았지만 23년 가까이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인천시는 700억원 이상의 영업소 설치 비용을 투입하는 데 부담을 느꼈고, 무료 구간이던 군자영업소∼서창분기점 10km 구간이 유료화되는 점은 주민 반발을 샀다.

 
인천시는 그러나 남동구 논현2지구 부분 준공 등 소래IC 주변 여건이 바뀌고, 작년 남동구의 여론조사에서도 주민 71%가 소래IC 건설에 찬성 의견을 낸 점을 고려, 국토부·한국도로공사와 소래IC 건설 추진 방향을 본격적으로 협의할 방침이다.

 
임낙경기자 nkl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