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노인요양원 양평군 최초 치매전담실 도입

조규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6:26]

양평군, 노인요양원 양평군 최초 치매전담실 도입

조규진 기자 | 입력 : 2020/07/09 [16:26]


 

양평군노인요양원(양평읍 공흥리 소재)에 양평군 최초로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인 ‘치매전담실’이 도입된다. 치매전담실 도입으로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3,114.8㎡) 규모의 시설에 입소 정원은 77명(일반실 65명, 치매전담실 12명)으로 운영된다.

 
치매전담실은 치매어르신이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시설환경을 갖추고 전문인력을 배치해 치매어르신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으로, 장기요양등급 2등급에서 5등급을 받은 노인 중 치매 증상이 있거나 최근 2년 이내 치매진료내역이 있는 노인이 입소할 수 있다.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시설장과 요양보호사, 프로그램 관리자 등이 배치돼 현실인식훈련, 운동요법, 인지자극활동, 음악활동, 회상활동, 신체활동, 감각활동, 사회적응훈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되며, 중증치매환자의 선진적 돌봄 기법인 휴머니튜드 케어를 도입해 어르신의 안전하고 행복한 일상을 지원 할 예정이다.

 
이유미 원장은 “치매 어르신과 그 가족이 안정감을 느끼고 편안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조규진기자 heavyj2@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