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상 고창군수, 주말 앞두고 긴급담화

“종교활동 및 다중시설 이용자제 당부”

김규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6:20]

유기상 고창군수, 주말 앞두고 긴급담화

“종교활동 및 다중시설 이용자제 당부”

김규태 기자 | 입력 : 2020/07/09 [16:20]


 

유기상 고창군수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생활속거리두기) 차원에서 대면접촉 없이 서면으로 군 홈페이지 등을 통해 종교활동과 다중이용시설 자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부탁하는 ‘대군민 담화’를 발표했다.

 
유 군수는 담화를 통해 “최근 고창군에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고, 인접한 광주·전남 지역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고창군은 현 상황을 매우 엄중하고 심각하며 인식하며, 각 읍·면 경로당과 공공일자리사업,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로부터의 유입 위험도 커지고 있어, 지금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더욱 고삐를 죄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에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생활속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기로 하고, 군민들에게 ▲주말 종교 관련 활동 자제 ▲실내 체육시설·노래연습장·피시(PC)방·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손 씻기·마스크 쓰기 등 개인위생 수칙 엄수에 협조해 달라고 부탁했다.

 
김규태기자 gt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