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대규모 공공일자리 모집으로 고용위기 극복 안간힘

문택길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5:58]

인천 중구, 대규모 공공일자리 모집으로 고용위기 극복 안간힘

문택길 기자 | 입력 : 2020/07/09 [15:58]


인천 중구(구청장 홍인성)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690명의 대규모 공공일자리를 모집한다.

 

구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하여 대규모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희망일자리사업은 30억 원을 투입하여 청년, 취약계층, 코로나19로 인한 실직과 휴·폐업 등으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중구 주민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모집인원은 690명이다.

 

근로능력이 있는 만 18세 이상 중구 주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오는 13일부터 24일까지 거주지 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접수할 수 있다. 신청자 중 청년(만18세~39세), 취약계층,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및 휴·폐업자는 우선 선발된다.

 

근로시간은 주 20 ~ 40시간이며 최저임금인 시급 8,590원을 적용한다. 일 4시간 주 5회 근무가 원칙이며, 주 30시간을 초과하는 근로인원은 참여인원의 30%로 이내로 제한되고 4대 보험과 주·월차 수당을 지급한다. 

 

사업기간은 8월 10부터 11월 30일까지이며 주요 사업 분야는 생활방역,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문화예술 환경개선, 긴급 공공업무 지원 등이다. 기타 문의사항은 중구청 일자리경제과(☎760-6925~9, 7290)로 전화하면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홍인성 중구청장은 “항공·항만 및 관련 산업이 밀집되어 있는 중구는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휴직자 및 휴·폐업자가 증가하는 등 고용불안과 경제침체로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희망일자리사업이 일자리가 필요한 구민의 생계지원을 돕고 위축된 지역경제회복에 불씨를 지피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 더욱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