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우리엄마’ 추미애 아들 황제복무에 답하라”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0/07/06 [16:21]

통합 “‘우리엄마’ 추미애 아들 황제복무에 답하라”

시대일보 | 입력 : 2020/07/06 [16:21]

 



 

미래통합당은 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카투사 황제복무 의혹'을 파고들면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추 장관 아들 서씨의 2017년 6월 군 복무 당시 휴가 미복귀는 휴가연장 신청이 불허된 상태에서 벌어진 사실상 탈영이었으며, 이를 상부에 보고하기도 전에 상급부대에서 휴가연장 지시가 내려왔다고 당일 보고책임을 맡았던 당직사병이 말했다"는 언론 보도를 전했다.

 
성 비대위원은 "'우리 엄마' 추 장관은 답해야 한다. 당시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다. 젊은 청년들에게 집권당 대표였던 추 장관은 (자신의) 특권과 반칙의 모범사례가 부끄럽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우리 엄마'는 해당 당직사병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 엄마도 추미애 같으면 좋겠다"고 적은 것에 빗댄 표현이다.

 
성 비대위원은 "(군 복무) 아들의 무사와 건강만 기도하며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수많은 어머니의 미어져 가는 마음을 추 장관은 돌아보라"고 했다.

 
정원석 비대위원도 "아직도 의혹투성인 아들의 황제 복무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히고 하루빨리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파(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층) 사람들은 일관성이 있다. 내 자식은 카투사 가도, 남의 자식이 가면 종미·친미다. 내 자식은 외국어고 가도, 남의 자식은 안 된다. 나는 서울 강남 살아도, 남은 안 된다. 나는 다주택자여도 상관없지만, 남은 안 된다"고 꼬집었다.

 
통합당은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그리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사이에 공방이 벌어지는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수사를 특별검사가 맡아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누구나 승복할 수 있는 수사 수단은 국회에서 추진하는 특검 제도밖에 없다"며 "중립성 시비를 피하려고 한다면 추 장관이 먼저 특검을 요청하고, 그것이 안 될 때는 국회가 나서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