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반1당 상임위원장 전석 35년 만…민주화 후 첫 사례

2004년, 2008년, 2012년 과반 1당 나왔으나 위원장 배분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7:27]

과반1당 상임위원장 전석 35년 만…민주화 후 첫 사례

2004년, 2008년, 2012년 과반 1당 나왔으나 위원장 배분

윤 경 기자 | 입력 : 2020/06/29 [17:27]

 

 

 
과반수 원내 1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차지한 것은 1985년 12대 국회 이후 35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29일 국회 사무처의 '역대 국회 구성 정보'를 보면 의석수 비율에 따라 상임위원장직을 배분하는 관행은 1988년 총선으로 여소야대가 된 13대 국회(1988∼1992) 때 시작됐다.

 
당시 과반 확보에 실패, 소수 여당이 된 민주정의당은 운영·법사·외통 등 7개 상임위원장직을 가져갔고, 나머지 상임위원장은 평화민주당(4개), 통일민주당(3개), 신민주공화당(2개)이 나눠가졌다.

 
상임위원장 배분 관행은 직전 20대 국회(2016∼2020)까지 유지됐다.

 
2004년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이 152석, 2008년 탈당파를 포함한 한나라당(친박연대 8석 제외)이 172석, 2012년 새누리당이 152석을 차지했으나 상임위원장직을 나눠가졌다.

 
제헌국회(1948∼1950)부터 12대 국회(1985∼1988)까지는 원내 1당이 모든 위원장직을 차지했다.

 
5대 국회(1960∼1961) 때 1당 독점이 아닌 위원장직 배분이 이뤄졌으나 5·16 군사 쿠데타로 임기 시작 9개월 만에 해산됐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