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韓 G7 참여 반대한 日에 “몰염치 수준이 전세계 최상위권”

“선진국들, 日 수준 충분히 인지…별 영향 없을 것”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7:22]

靑, 韓 G7 참여 반대한 日에 “몰염치 수준이 전세계 최상위권”

“선진국들, 日 수준 충분히 인지…별 영향 없을 것”

윤 경 기자 | 입력 : 2020/06/29 [17:22]

 



 

 
 청와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하게 하는 미국의 구상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반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를 '몰염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더 놀랄 것도 없다"고 말했다.

 
 나아가 이 관계자는 "일본의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라고 했다.

 
 그는 "국제사회, 특히 선진국들은 일본의 이런 수준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G7 확대 및 한국 참여 구상에) 별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전날 보도에서 일본 정부가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G7과는 다르다'고 우려를 표하면서 현재의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미국에 전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본이 'G7 확대 및 한국 참여' 구상에 반대하는 것은 물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출마한 데 대해 견제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자 청와대가 경고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은 유 본부장의 출마가 향후 한일 간 무역 분쟁에 미칠 영향을 주목하면서 WTO 사무총장의 향배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일본이 과거사 문제에서도 전혀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 것도 강경한 입장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2015년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탄광 등 조선인 강제노역 시설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일자 정보센터를 설치하는 등 희생자를 기리는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 1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에 개관한 정보센터에는 강제징용을 부정하는 증언과 자료가 전시됐고, 이에 한국 정부는 일본이 약속한 후속 조치가 전혀 이행되지 않았다며 항의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