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가격 안정을 위한 경기농협 24ha 산지폐기 실시

오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5/31 [15:57]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한 경기농협 24ha 산지폐기 실시

오승섭 기자 | 입력 : 2020/05/31 [15:57]


 

 

농협경기지역본부(본부장 김장섭)는 28일 안성시 미양면 진촌리에서 관내 마늘 가격을 안정을 위해 실시하는 산지폐기현장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둘러보고, 농업인을 만나 어려움을 청취하였다.

 
금번 산지폐기는 작황호조로 마늘 생산과잉(45천톤)에 따른 농식품부의 2020년산 마늘 수급안정 추가대책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조치로서, 경기농협에서는 안성시의 일죽과 미양·양성면 일원에서 약 24ha 규모로 실시하게 되었다.

 
산지폐기에 따른 보전단가는 평당 8,900원(농가자부담 포함)이며, 의무 자조금 가입 농가 중 농협 계약재배 미약정 포전과 후순위로 비계약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하였다.

 
한편 김장섭 본부장은“경기농협은 마늘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의 고통을 함께하고 마늘 가격안정 추진에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농산물 가격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