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대양온천랜드 방문자를 찾습니다"

부천소방서 소방관 확진 판정전 두 차례 찜질방 이용

이상엽 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1:58]

"부천 대양온천랜드 방문자를 찾습니다"

부천소방서 소방관 확진 판정전 두 차례 찜질방 이용

이상엽 기자 | 입력 : 2020/05/25 [11:58]

▲ 장덕천 부천시장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부천소방서 소방관이 확진 판정전 들른 것으로 확인된 부천 대양온천랜드 방문자를 찾는다고 밝혔다.     © 시대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경기 부천소방서 소속 A(33) 소방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부천관내 찜질방을 두 차례 이용한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부천시가 방문자를 찾고 있다. 
  
부천시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A 소방교가 이달 17일과 20일 두 차례에 걸쳐 상동에 있는 찜질방 '대양온천랜드'에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A 소방교는 17일 오전 9시 3분부터 오후 1시 47분까지, 20일 오전 11시 6분부터 낮 12시 41분까지 해당 찜질방을 이용했다. 부천시는 다중 이용시설에 확진자가 오랜 시간 머문 사실이 확인된 만큼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보고 이용객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키로 하고 방문자를 찾고 있다.

 

부천시 관계자는 "아직 찜질방 이용자 수가 얼마나 되는지 확인되지 않았다"며 "찜질방 이용자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상호를 공개하고 연락을 달라고 안내했다"고 말했다.
  
부천시는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A 소방교가 찜질방에 머물렀다는 사실을 공개하고, 해당 시간대 방문자들에게 부천시보건소로 문의해달라고 안내했다.
  
A 소방교는 전날 서울 마포소방서 소속 소방관인 30대 여성 B씨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소방교와 B씨는 마산동 한 아파트에서 함께 사는예비부부다.  
  
부천소방서에서는 지난 22일 김포시 장기동에 사는 C(36) 소방장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부천소방서는 소속 소방관들이 확진되자 접촉자 등 직원 13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으며 이날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A 소방교 등과 밀접 접촉한 직원 76명은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했다.

 

 

이상엽기자 fabiann@naver.com

안녕하세요. 시대일보 이상엽기자입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