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럽같은 대규모유행 아냐 ‘거리두기’로 규모축소 기대

정은경 본부장 “2주간 거리두기 실천에 향후 유행 규모·속도 달라져”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0/03/23 [16:38]

국내, 유럽같은 대규모유행 아냐 ‘거리두기’로 규모축소 기대

정은경 본부장 “2주간 거리두기 실천에 향후 유행 규모·속도 달라져”

연합뉴스 | 입력 : 2020/03/23 [16:38]


 
 

 
방역당국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수준이 유럽 같은 대규모 유행이 아니기 때문에 전면 이동제한 혹은 식당 영업제한이 필요한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당국은 앞으로 2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로 유행 규모를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방역당국이 유럽처럼 전면 폐쇄·봉쇄조치를 펼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국내 증가 속도를 봤을 때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처럼 급격한 유행의 패턴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우리나라는 2월 중순부터 개학 연기를 결정했고, 집단행사 자제도 해왔다"며 "대구나 경북지역은 (집단발생의) 위험이 상당히 있지만, 다른 지역은 아직 산발적인 발생에 머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가 단기간 종식되기는 어렵지만, 국민들이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면 신규 유행 규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참여를 독려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는 초기 높은 전파력을 보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유행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우리나라만의 유행이 아니고 해외에서의 유행도 영향을 끼치는 상황이어서 신규 환자 수만 가지고 종식을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밀폐된 공간에서 접촉을 할 경우 한 번 노출되면 30∼40%가 양성으로 확인된다"며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덧붙엿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