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할 때 아냐 … 해외 대유행 등 주시

김강립 총괄조정관 “전국 산발적 집단감염 지속…세계적 대유행 본격화”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0/03/16 [17:07]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할 때 아냐 … 해외 대유행 등 주시

김강립 총괄조정관 “전국 산발적 집단감염 지속…세계적 대유행 본격화”

연합뉴스 | 입력 : 2020/03/16 [17:07]


정부가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고 있지만, 정부가 국민에게 권고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완화할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지역사회 유행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2∼3주간 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것으로 판단하고, 국내 방역 관리체계 강화는 물론 해외의 역유입을 경계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밀폐된 장소에서 다수가 밀집하는 행사, 모임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며 "지금부터 2∼3주간의 부단한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을 차단하는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지만 이로 인해 국민의 불편이 상당히 오랫동안 지속되고, 사회경제적으로 바람직하지 못한 상황이 가중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경북지역에서 특정 종교집단을 매개로 발생한 집단감염을 제외하고 봐도 전국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나타나고 있고 해외에서도 우려할만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이제 본격화되고 있는 게 아닌가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는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 못지않게 사회적 거리 두기가 매우 필수적인 상황"이라며 "국민 불편과 사회경제적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이런 요구를 드릴 수밖에 없는 방역당국도 매우 곤혹스러운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방침을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다"라며 "국내에서의 산발적 감염, 국제적인 확산, 검역조치 추가 확대 이후의 해외 유입 사례 등을 보면서 정부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논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