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왕십리역 일대‘교통 스마트타운’된다

강창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4:28]

성동구, 왕십리역 일대‘교통 스마트타운’된다

강창균 기자 | 입력 : 2020/02/20 [14:28]

▲ ‘2020년 스마트타운 챌린지’사업으로 교통 스마트타운으로 거듭날 왕십리광장 일대     ©



 
▸성동구, ‘2020년 스마트타운 챌린지 사업’ 최종 대상지로 선정, 20억 투입 
▸‘성동형 스마트 쉘터’ 조성 등 교통중심 왕십리 일대 ‘스마트 트랜스시티’로 조성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국토교통부 주관 ‘2020년 스마트타운 챌린지 본사업’ 최종 대상지로 선정되었다.

 

 ‘스마트타운 챌린지’는 주민참여를 기반으로 한 리빙랩을 통해 도시 문제 해결방안을 도출하고 도시 내 일정구역에 최적화된 특화 솔루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기성 시가지를 대상으로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 등의 생활편의를 개선하고자 하는 것이다.  

 
 지난해 1월 성동구는 ‘교통중심 왕십리 스마트 트랜스시티’ 계획으로 서울시 지자체 중 최초로 예비사업 지역대상지로 선정돼 마스터플랜 수립에 나섰다. 4차례의 주민참여 리빙랩을 통해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성동형 스마트횡단보도’ 설치 등 스마트 서비스 도입을 추진했다.

 

 이번 본사업 선정으로 구는 본격적인 다양한 스마트 교통타운 조성에 나선다. 10억 원의 국비지원에 구비 10억을 포함해 총 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성동형 스마트쉘터 조성’, ‘스마트보행알림서비스’, ‘대중교통종합안내서비스’ 등의 다양한 스마트 교통서비스를 왕십리광장을 중심으로 한 일대에 제공한다.

 

 특히 ‘성동형 스마트 쉘터’는 자동문을 설치한 밀폐형 구조의 버스정류장 내부에 미세먼지 측정기 및 공기 정화시설, 냉·난방기, 온열의자, 태양광 발전장치, 헬스체커 등 기본적인 미세먼지 쉘터의 기능에 충실하면서도 와이파이 등 스마트 기술도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성동구만의 특화된 시설이다.

 

 이외에도 스마트주차장 공유서비스, 사각지대교통알림서비스, 보행알림서비스 등 주민과 함께 도출한 다양한 사업 등을 예산에 따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왕십리 일대는 다양한 지하철 노선과 사통팔달로 이어지는 도로망을 가진 교통의 중심지로서 유동인구가 많고 복잡한 만큼 개선을 요구하는 주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있다” 며 “작은 의견들까지 귀담아 듣고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서비스 구축에 전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왕십리일대에 주민이 체감하는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한해동안 주민과 같이 고민하면서 사업을 계획했다” 며 “주민체감이 높은 맞춤형 기술을 접목해 도시의 가치를 높인다면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로서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