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16개 분야에 보조금 27억 투입

농업인 중심 지속가능 원예사업 박차

서기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22:27]

곡성군, 16개 분야에 보조금 27억 투입

농업인 중심 지속가능 원예사업 박차

서기원 기자 | 입력 : 2020/02/13 [22:27]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원예 및 특작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16개 분야에 총 27억 52백만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특히 곡성군은 농가들이 작물을 조기에 입식할 수 있도록 연초부터 빠르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원예작물 수출인프라 구축 등 12개 사업에 대해서는 지난 12월부터 신청서를 접수해 서류검토와 현지확인을 이미 완료했다. 그리고 12일 농업기술센터에서 2020년 원예·특작분야 사업 심의회를 거쳐 지원대상 220농가를 선정했다. 특히 시설현대화사업과 에너지절감시설지원사업 등 4개 사업은 전년도에 이미 대상자를 확정해 작물 입식 전 신속한 사업추진이 이루어질 수 있게 되었다.

 
 군은 농가 수요가 많은 사업에 집중 투자하고, 사업 보완이 필요한 경우적극 개입하는 등 전략적 지원을 통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다목적 시설하우스, 노후 원예하우스 시설개선사업은 전년 대비 예산을 증액했으나 농가의 호응이 좋아 매년 사업비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농가 고령화를 극복할 수 있는 맞춤형 사업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농민 중심의 지속가능한 원예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다양한 사업 발굴과 지원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농업을 육성하고 행복한 농업인, 살맛나는 곡성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서기원기자 hl4csr@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