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우한교민 이천 수용 … 성숙한 공동체 의식 발휘할 것

오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7:01]

경기도, 우한교민 이천 수용 … 성숙한 공동체 의식 발휘할 것

오승섭 기자 | 입력 : 2020/02/10 [17:01]

 

경기도는 10일 정부가 3차 귀국 중국 우한 교민의 임시 생활시설로 이천 국방어학원을 결정한 것에 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역할을 다 하고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정부 발표 후 도청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국가의 최우선 의무를 다하는 과정에서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전국 최대 지방정부인 경기도는 정부 결정을 존중하고 협력하겠다. 국가 공동체의 안전에 대한 책임을 분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천시민, 인근 지역 주민들께서 감염증 유입에 대해 갖게 될 우려를 헤아리고 있다"며 "그러나 여러 차례 검역을 통해 증상이 없는 교민들만 시설에 입소하기 때문에 감염증 유입과 확산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임시 생활 시설 운영과 관련한 도 대책을 소개했다.

 
우선 국방어학원 인근에 현장 상황실을 설치하고, 중앙정부 및 이천시와 함께 합동지원단을 편성할 계획이다.

 
또 해당 시설 및 인근 지역에 대해 매일 방역 소독을 하고 인근 주민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을 지급하기로 했다.

 
아울러 임시 생활시설 내 동향과 방역 현황을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지역경제 위축을 방지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에 재난관리기금과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하고 지역 소상공인에게 특별경영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성숙한 공동체 의식이야말로 이 위기를 극복하는 최고의 방법"이라며 "이미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에서 우리 국민들의 공동체 의식을 확인했듯이 경기도민들도 성숙한 공동체 의식을 발휘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