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정부, 김관용 前지사에게 노동훈장 수여

강수국 기자 | 기사입력 2020/01/12 [16:47]

베트남 정부, 김관용 前지사에게 노동훈장 수여

강수국 기자 | 입력 : 2020/01/12 [16:47]

 

김관용 경상북도 前지사는 지난10일 주한베트남대사관에서 노동 훈장을 전수받았다.

 

이번 훈장은 경상북도‧경주시와 베트남 호찌민시가 공동 개최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개최로 인적‧물적 지원과 내실 있는 행사장 조성, 양국의 행사를 넘어 아시아 문화 공동체 발전, 우호증진과 새로운 문화교류의 모범적 사례를 개척한 공로가 인정되어 받게 됐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은 세계 30개국 8천여명의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하여 세계인의 문화축제 행사로 성황리에 마쳤으며, 2019년부터 365일 힐링파크로 연중 운영중에 있다.

 

응우엔 부 뚜 주한 베트남 대사는 이번 노동훈장 전수를 통해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발 맞춰 한국-베트남의 지속가능한 교류가 이어지길 바라며,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도 경북도와 호찌민시가 양지역의 공동번영과 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전개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관용 前지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를 계기로 베트남과의 다양한 교류들로 인하여 평화의 디딤돌 역할을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경상북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적극 돕겠다.”고 화답했다.

 

김 前지사가 받게 된 노동훈장은 노동, 창의성, 국가건설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세운 사람에게 수여하는 훈장으로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 중에서 LG전자, LS전선, 태광실업 등이 경제 발전 및 사회공헌활동 공로를 인정받아 노동훈장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에게 수여되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김 前지사의 노동훈장 전수식에 주중철 국제관계대사를 참석시키며 축하 메시지를 전하고 “김관용 前지사님께서 문화를 통한 양 국간의 우호관계를 위해 노력해 오신 것을 바탕으로 앞으로 베트남과 다양한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며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수국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