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 “위원 및 통장” 無자격 전수조사 절실

임낙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2/11 [16:48]

인천 연수구 “위원 및 통장” 無자격 전수조사 절실

임낙경 기자 | 입력 : 2019/12/11 [16:48]


‘노무사’허위 명함, 각 위원 검증시스템‘무’ 
타동 거주‘허위 재직증명서’제출한 뒤 활동

 

 
인천 연수구 일선 행정복지센터(이하 센터)에서 각 위원이나 통장들은 봉사 개념도 있지만 어떤 일을 할 수 있는 공식적인 자격(관내 거주자 및 회사 근무자)을 갖추어야 한다.

 
그러나 특정 센터에서 無자격자가 발생한 가운데 본지에도 3건의 제보가 들어 온 상태인 만큼 각 일선 센터에서 무자격자 관련 전수조사를 벌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최근 S센터 O씨는 타동에서 거주 하면서도 이를 속이고 활동, 관내 S물류에서 근무를 하고 있는 것처럼 가짜(허위) 재직증명서를 센터에 제출, 발각 됐다.

 
S센터 동장은“이러한 사안을 알고 나서 본인에게 확인을 해보니 사실임을 인정했고, 스스로 사직서를 제출 하겠다고 하여 절차(해촉)를 밟았다”고 밝혔다.

 
C센터, D센터, S센터의 경우 타동 주민이 위원을 맡고 있다는 총 3건의 제보가 본지에 들어 온 만큼 구청 감사 시스템을 가동 하든지 아니면 일선 센터 자체적으로 전수 조사를 벌여 무자격자 확인 작업을 벌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제보자 K씨는“우리 동에서 거주 하다가 지금은 타동으로 이사를 했는데도 여전히 위원 직을 수행하고 있다”며“이미 동장도 이와 같은 사실을 알고 있다. 주민등록등본 만 확인해도 바로 알 수 있는 부분인데 암암리에 넘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S센터에서 자치위원장을 하면서 자신의 직업을 허위(노무사)로 명함에 기재, 활동 했던 J씨도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되고 있어 위원장의 직위를 악용하려 했던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드는 대목이다.

 
당사자 J씨는“노무사 명함을 기재하여 딱 1명에게만 전달한 사실이 있다”며“곧바로 명함에 허의로 기재된 직업은 삭제했다.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행위(가짜 명함)를 하지 않겠다”고 밝혀왔다.

 
일각에서는“허위로 재직증명서 까지 제출, 활동 하려고 했던 것은 봉사 개념이 탁월한 것으로 보이나 자격 규정을 어기면서 까지 활동을 한 것은 잘 못 된 것”이라며“법과 원칙을 지키려는 구청장이 앞으로는 그대로 묵과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이어서“작은 원칙을 지켜 나가는 지역사회가 되어야 행정기관의 위상도 서고, 진정성을 가지고 봉사 활동을 하는 각 위원 및 통장들 또한 자부심을 갖게 될 것”이라며“이번 기회에 무자격자 전수 조사를 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나아가 각 위원 및 통장들의 검증 시스템이 절실하다”고 덧 붙였다.

 
지난 6일 연수구청 감사실장은“감사실에서 각 위원 및 통장 등 무자격자를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그러나 일선 센터에서 전수조사 필요성은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임낙경기자 nkl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