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충남 12개 지자체, 미세먼지 공동 대응키로

평택시청에서 업무협약 체결…“개별 지자체는 대응에 한계”

오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16:59]

경기남부·충남 12개 지자체, 미세먼지 공동 대응키로

평택시청에서 업무협약 체결…“개별 지자체는 대응에 한계”

오승섭 기자 | 입력 : 2019/12/10 [16:59]


 
경기 남부권 6개 시와 충남 환서해권 6개 시군이 미세먼지 문제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경기 남부권 미세먼지 협의체(평택·화성·이천·오산·안성·여주시)와 충남 당진·보령·서산시 및 서천· 홍성·태안군은 10일 평택시청 종합상황실에서 '경기·충남 미세먼지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이항진 여주시장과 김홍장 당진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최문환 안성부시장 및 관계 공무원 8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12개 지자체는 광역적인 미세먼지 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하고, 주민피해 예방과 해결을 위해 상호 연대를 강화하기로 했다.

 
공동협의체 실무협의회를 열어 시민소통·정부 건의·사업추진·정보공유 등 분야별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내년 1월 중 환경부 장관 면담을 통해 수도권에 영향을 주는 국가 기간산업의 미세먼지에 대한 저감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미세먼지 공동대응 협약은 경기 남부권에 속한 6개 지자체와 충남 환서해권 행정협의체 6개 지자체가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상호 인식하고,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협력하자는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성사됐다.

 
이들 12개 시군은 지리적으로 중국과 최단 거리에 있어 중국발 미세먼지 영향을 가장 크게 받고, 대규모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도 몰려있다.

 
전국 석탄화력발전소 61개 중 30개가 충남 환서해권 지역인 당진(10기), 태안(10기), 보령(8기), 서천(2기)에 모여 있으며, 2018년 단일 사업장 기준 가장 많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한 현대제철, 전국 물동량 5위인 평택항과 평택 서부화력발전, 포승·부곡 국가공단 등 대규모 산업단지도 있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