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만명 불법사금융시장서 대출 … 노인·주부 비중 급증

지난해 말 이용잔액 7조1천억…최고금리 연 60% 이르기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12/09 [17:18]

41만명 불법사금융시장서 대출 … 노인·주부 비중 급증

지난해 말 이용잔액 7조1천억…최고금리 연 60% 이르기도

시대일보 | 입력 : 2019/12/09 [17:18]


지난해 불법 사금융 이용자 가운데 60대 이상 고령층과 가정주부의 비중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감독원은 불법 사금융 시장 실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성인 인구(4천100만명)의 1%인 41만명이 불법 사금융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9일 밝혔다.

 
금감원은 한국갤럽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성인 5천명을 일대일 심층 면접 방식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4%포인트)한 결과를 바탕으로 전체 국민의 이용 규모 등을 추정했다.

 
지난해 말 기준 불법 사금융 이용자 수는 2017년 말(51만8천명)보다 10만8천명 줄었다.

 
장기 연체 채무자 신용회복 지원 등 포용금융 정책을 확대하면서 불법 사금융 이용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금감원은 분석했다.

 
이용자 비중을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 51.9%, 여성 48.1%로 나타났다.

 
여성 비중은 2017년(37.5%) 대비 10.6%포인트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41.1%로 가장 높았고, 50대(27.5%), 40대(21.7%), 30대(7.1%), 20대 이하(2.6%) 순이었다.

 
특히 60대 이상의 비중은 2017년(26.8%)과 비교해 14.3%포인트 증가했다.

 
직업별로 보면 생산직 29.5%, 자영업 27.2% 등이었다. 가정주부 비중은 22.9%로 전년(12.7%) 대비 10.2%포인트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60대 이상, 가정주부 등 상환능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취약계층의 이용 비중이 증가했다"며 "자영업 등으로 경제활동을 이어가는 60대가 여전히 많고, 남편 실직 등으로 급전이 필요한 가정주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