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송철호 당선 위해 선거공작” … 친문·여권 인사 고발

울산시장 선거 靑 개입 가능성 집중 부각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12/05 [16:08]

한국당 “송철호 당선 위해 선거공작” … 친문·여권 인사 고발

울산시장 선거 靑 개입 가능성 집중 부각

시대일보 | 입력 : 2019/12/05 [16:08]

 



자유한국당은 5일 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운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정권 차원에서 선거공작을 저지른 증거들이 드러났다고 주장하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위 첩보는 송 시장의 최측근인 송병기 부시장의 제보에서 비롯됐고, 이 제보는 국무총리실 소속 사무관을 거쳐 청와대로 보고됐다.

 
결국 문 대통령의 '30년 지기'인 송 시장의 당선을 위해 송 부시장이 무혐의로 드러난 김 전 시장 비위를 제보해 청와대로 흘러 들어갔고, 청와대 '하명'을 받은 경찰이 김 전 시장 수사에 나섰다는 게 한국당의 시각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시장) 첩보를 단순 이첩했다는 청와대는 국민을 속이고 명백한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그 하명에 따라 경찰이 동원됐고, 선거공작이 있었다는 게 본질"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추진하는 데 대해선 "자기 말 잘 듣는 '친문 게슈타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선거개입과 불법·공작수사를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이 '호형호제'하면서 당선되는 것을 꼭 보고 싶다던 그 사람, 송철호를 당선시키려고 청와대와 경찰이 합작해 김기현을 낙마시키기 위해 벌였던 정치공작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순례 최고위원은 "선거공작의 정황이 여러 곳에서 드러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할 당시 자신의 입으로 말씀하셨던 걸 지켜나가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전날 청와대를 압수수색한 데 대해서도 "법원이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는 건 범죄와 관련해 어느 정도의 소명이 됐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