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동굴 일대 2026년까지 ‘문화관광복합단지’ 조성

광명시, NH투자증권 컨소시엄과 협약…6천550억 투자

신동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7:19]

광명동굴 일대 2026년까지 ‘문화관광복합단지’ 조성

광명시, NH투자증권 컨소시엄과 협약…6천550억 투자

신동주 기자 | 입력 : 2019/12/02 [17:19]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굴 주변이 2026년 6월까지 자연·문화·관광·쇼핑·커뮤니티가 융합된 세계 최고 수준의 '자연주의(Eco) 테마파크'로 개발된다.

 
광명시는 2일 "광명동굴 인근 56만㎡를 새로 개발한 뒤 기존 광명동굴 및 가학산 근린공원을 포함한 이 일대를 문화관광복합단지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이날 오후 시청에서 광명도시공사, NH투자증권 컨소시엄(NH투자증권, HDC현대산업개발, 미래에셋대우, 제일건설)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NH투자증권 컨소시엄 등은 2026년 6월까지 모두 6천550억원을 투자, 문화관광복합단지에 에코 힐링(Eco-Healing), 에코 사이클링(Eco-Cycling), 에코 에듀케이션(Eco-Education), 에코 디스커버리(Eco-Discovery) 등 4개 테마에 맞춘 다양한 시설을 조성한다.

 
우선 에코 힐링 테마로는 기존 구릉지를 최대한 보존하면서 '워터마운틴'(스파)과 '라이프스타일센터'(상업시설)을 조성한다.

 
에코 리사이클링 테마로는 복합상업문화시설인 '네이처빌리지'와 힐링빌리지인 '에코 파크'를, 에코에듀케이션 테마로는 자원회수시설인 '인도어 에듀케이션'과 업사이클 아트센터인 '뉴사이클링 가든'을 만든다.

 
마지막으로 에코 디스커버리 테마로는 가학산 근린공원을 클라이밍, 집라인 등이 설치되는 '어드벤처스 파크'로 꾸밀 예정이다.

 
특히 NH투자증권 컨소시엄은 현재 전체 길이 중 2㎞만 개발해 일반에 개방 중인 광명동굴의 나머지 미개발 구간 5.8㎞를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다.

 
시는 광명동물 추가 개발은 물론 문화관광복합단지 내 각종 시설 운영에 글로벌 기업인 '디스커버리(Discovery)'도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동주기자 djsin@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