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선-경부고속철 연결 등 12개 노선 건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반영 요청…675㎞·16조 4119억 규모

연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7:24]

서해선-경부고속철 연결 등 12개 노선 건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반영 요청…675㎞·16조 4119억 규모

연영선 기자 | 입력 : 2019/11/12 [17:24]


  충남도는 국토교통부가 수립 추진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서해선∼경부고속철 연결 등 12개 신규 사업 반영을 건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은 우리나라 철도의 장기 비전과 전략, 철도 운영 효율화 방안 등을 제시하는 10년 단위 중장기 계획이다.

 

  도가 각 시·군 의견을 반영해 건의한 신규 철도 사업은 △고속철도 2건 △일반철도 9건 △광역철도 1건 등이다.

 

  총 연장 674.97㎞에 사업비는 16조 4119억 원이다.

 

  고속철도 2개 사업은 △서해선∼경부고속철도 연결(평택∼화성 9.07㎞) 5000억 원 △호남고속철도 직선화(천안∼공주 55㎞) 2조 8765억 원이다.

 

  이 중 서해선∼경부고속철도 연결은 서해선 서울 직결 추진과는 별개다.
  일반철도는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보령∼조치원 100.7㎞) 2조 2494억 원 △대산항 인입철도(석문산단∼대산항 17.3㎞) 3928억 원 △수도권 전철 연장(천안역∼독립기념관 12.1㎞) 6788억 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서산∼울진 322.4㎞) 6조 152억 원 △내포∼태안 연결 철도(내포∼서산∼태안 64.3㎞) 1조 6728억 원 등이다.

 

  광역철도는 충청권 광역철도(계룡∼강경 35㎞) 7700억 원이다.

 

  도가 건의한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되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등 행정 절차를 거친 뒤, 기본계획·설계·공사 등의 순으로 진행되게 된다.

 

  국토부는 올해 국토계획 평가 및 공청회를 통해 신규 사업에 대한 검토를 진행하고, 전문가 및 관계기관 의견 수렴, 철도산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2021년 상반기 계획을 최종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박연진 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건의 노선은 서산과 부여, 청양 등 도내 철도 미 수혜 지역에 대한 철도망 신규 건설 등을 위한 것”이라며 “중앙부처, 국회, 한국교통연구원 등과 협조해 도가 건의한 노선이 국가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