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가야금산조 특별공연

‘남과 북 100년의 만남’ 행사 개최

조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6:48]

영암군, 가야금산조 특별공연

‘남과 북 100년의 만남’ 행사 개최

조용수 기자 | 입력 : 2019/11/12 [16:48]


 
영암군에서는 지난, 11. 9(토) 가야금산조기념관 실내공연장에서 가야금산조의 미래, 서로 이야기 나누기란 주제로“가야금산조 남과 북 100년의 만남”이 KBS 광주방송 특별공연 행사로 개최되었다.

 
이번 공연은 김창조 선생 서거 100주년을 맞아 가야금 산조의 본향 영암에서 열게 된 아주 특별한 공연으로 김창조 선생으로부터 시작된 가야금 산조의 흐름을 쫓아가는 공연이자 분단 70년동안 남과 북으로 나뉘어 변용과 발전을 거듭해 온 가야금산조와 그 줄기들을 만나는 특별공연이었다.

 
특히, 김창조 선생님과 손녀딸 김죽파 선생님의 혼이 담겨 있는 김죽파류 가야금산조가 인간문화재 양승희 선생과 인간문화재 일통 김청만 선생님의 장단을 통해 울려퍼지며 격조와 품격이 느껴지는 연주가 이루어졌다.

 
또한, 북으로 건너가 북한의 국악사를 정립하는데 큰 기여를 한 안기옥 명인이 1957년에 작곡한 기악곡인‘새봄’을 북한의 가야금이 전파된 중국연변 출신의 가야금 연주자 김계옥 선생과 안기옥 명인의 고향인 나주시립국악단의 가야금 연주자 오찬미·공탐나씨가 연주를 하여 남과 북의 동질성과 개성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영암군 관계자는 “인간문화재이자 명인의 손끝에서 피어난 가야금산조를 통해 남과 북의 특별한 만남이 이루어지는 뜻깊은 공연이었고, 품격 높은 우리의 전통음악의 저력을 확인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조용수기자 wh1315@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