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대통합’ 정국에 새 변수 등장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16:00]

‘보수 대통합’ 정국에 새 변수 등장

윤 경 기자 | 입력 : 2019/11/07 [16:00]




與 “보수통합은 다른 정치적 목적”…예결위 파행 비판하며 野압박 
한국당·바른미래 비당권파, 통합메시지 교환하며 ‘靑참모 경질’ 공세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의 보수 통합 논의가 본격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예산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이 복잡해지는 모습이다.

 
 '문재인 정권 심판'을 명분으로 한 보수 야권의 통합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경우 여권이 공들이고 있는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 및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더 큰 난관에 부딪힐 수 있는 데다, 총선 대결 구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보수 대통합 제안을 평가절하하며 보수통합 움직임을 견제하는 동시에 전날 국회 예산결산특위 파행 책임을 한국당에 돌리면서 비판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는 통합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주고받으면서 공동으로 대여 공세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민주당은 이날 황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을 비판하면서 보수 야당의 통합 움직임을 견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와 총선 공천 등에 대한 입장차로 보수 야권의 통합 논의에 속도가 붙기 어렵다는 게 대체적 판단이지만, 지금까지 쪼개져 있던 야당이 하나로 뭉칠 경우 개혁 입법이나 예산안 처리는 물론 총선에도 작지 않은 파장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특히 황 대표가 '공관병 갑질 논란'을 빚은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을 추진하다 역풍을 맞고 보수통합으로 한국당 내 논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고 보고 이를 공격 포인트로 삼았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책임 추궁을 피하기 위한 '묻지마 보수통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공관병 갑질 인사의 영입 이유를 묻는 국민 질문에 대한 대답이 '묻지마 보수통합'이라는 것에 대해 지극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당 중진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통합 논의는 사전에 물밑 작업을 한 뒤 띄워야 하는데 완전한 합의 없이 미리 공개적으로 하는 것을 보니 다른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 같다"면서 "그 여파로 통합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청와대 참모의 파면 공세를 하면서 전날 예결위를 파행시킨 것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습관성 보이콧으로 민생을 위한 예산 심사까지 중단했다"면서 "운영위에서 끝난 일을 예결위로 가져와 파행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조정식 정책조정위의장도 "한국당이 어제 강 수석의 예결위 출석을 문제 삼으면서 예산 심사 일정을 보이콧했다"면서 "셀프 표창장 남발, 인재영입 참사 등 당내 갈등 비판을 회피하기 위한 무리한 정치공세로 예산 심사를 볼모로 치졸한 정치투쟁을 부릴 여유가 없다"고 가세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통합과 관련한 간접 대화를 이어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민주세력 통합은 내년 총선과 2022년 대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문재인 정권에 맞서 헌법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세력의 통합, 이 통합은 더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