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의 그리운 맛! 풍성한 맛을 느껴보세요

강화군 특산물 ‘강화순무’ 본격 출하

김기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14:35]

고향의 그리운 맛! 풍성한 맛을 느껴보세요

강화군 특산물 ‘강화순무’ 본격 출하

김기태 기자 | 입력 : 2019/11/07 [14:35]

 



 강화군의 지역특산물인 강화순무가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출하되고 있다.

 
 강화군의 맑은 해풍과 풍부한 햇살, 영양가 높은 토양은 맛좋은 순무를 생산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고향어머니가 직접 담근 순무김치의 깊고 풍성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강화순무와 김치는 강화풍물시장과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손쉽게 구할 수 있다.

 
 강화순무는 1천년 이상 재배되어 온 강화특산물이다. 잎은 토종갓과 비슷하고, 뿌리는 팽이모양에 ‘겨자향에 인삼맛’인 배추꼬리 맛을 내며, 뿌리부터 씨앗까지 민간요법과 한약의 원료로 쓰이고 있다.

 
특히, 동의보감에는 ‘봄에는 새싹을 먹고, 여름에는 잎을 먹으며, 가을에는 줄기를 먹고, 겨울에는 뿌리를 먹는 순무는 황달을 치료하고, 오장에 이로우며, 순무씨를 9번을 찌고 말려서 오래 먹으면 장생할 수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외에도 변증방약합편에는 오장을 이롭게 하며, 간장질환(황달)에 이롭고, 침침한 눈을 밝게 해주며, 숙취해소나 치질, 만성변비 등 건강관리에 매우 이롭다고 한다.

 
 한편, 군은 2019년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조성사업을 통해 순무육종에 적합한 온실을 추가 확보했고, 2020년까지 5개의 품종등록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단계적으로 우량종자를 농가에 보급함으로써 순무 생산성을 향상시켜 왔다.

 
 강화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순무는 강화지역의 토질과 해풍으로 재배해야 특유의 맛을 내게 된다”면서 “다른 지역에서 재배되는 순무와 차별되는 강화가을순무의 알싸한 맛을 한번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기태 기자 gt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