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文대통령에 “강기정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해야”

“이번주 수·목요일 회의 거쳐 신당창당 등 결론 낼것”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11/04 [18:00]

유승민, 文대통령에 “강기정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해야”

“이번주 수·목요일 회의 거쳐 신당창당 등 결론 낼것”

연합뉴스 | 입력 : 2019/11/04 [18:00]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4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이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반말과 손가락질 등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정무수석을 당장 해임하고, 국회에 대해 사과하셔야 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이 이끄는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비상회의에서 "정무수석이 뒷자리에 앉아서 오만과 무식으로 국민을 상대로 우긴다는 그 표현에, 막말도 아니고 우긴다는 표현에 정무수석이 종이를 흔들며 삿대질하고 고함지르는 모습을 보고 기가 막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강 수석의 언행과 관련해 "만약 (대통령이) 사과하지 않으면, 오신환 원내대표와 운영위원들께 부탁드리는데, 앞으로 절대 청와대 인사들과 접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지난 1일 운영위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추궁하며 "그렇게 우기시지 말고요"라고 하자 답변석 뒷줄에 있던 강 수석이 일어나 "우기다가 뭐요, 우기다가 뭐냐고"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서류를 쥔 손을 나 원내대표를 향해 흔들었다.

 
 유 의원은 "지금 청와대가 우리 국회,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취급하는지 분명히 드러난 회의였다"며 "오만하고 무식한 청와대가 운영위 회의장에서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상대로 일부러 싸움을 거는 모습을 보면서 '저게 국정을 책임지는 그런 집단이냐'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조국 사태를 겪은 지 얼마 안 된 문 대통령이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다는 비서실장", "안보에 대해 하나도 모르는 안보실장", "경제에 대해 하나도 모르는 경제수석" 등의 표현으로 청와대 참모들을 혹평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