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벌에 핀 고창갯벌 이색 장관 연출

울긋불긋 ‘고창갯벌식물원 여행주간’ 운영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10/29 [16:10]

갯벌에 핀 고창갯벌 이색 장관 연출

울긋불긋 ‘고창갯벌식물원 여행주간’ 운영

시대일보 | 입력 : 2019/10/29 [16:10]



잿빛의 고창 갯벌이 붉은빛으로 물들었다.

 
전초의 색이 일곱 차례나 변한다고, 혹은 칠면조(七面鳥)처럼 여러 번 바뀐다고 해서 붙은 칠면초부터 짠맛

을 의미하는 함초(퉁퉁마디)는 처음엔 녹색을 띠고 있다가 가을이 되면 점차 붉은색 옷으로 갈아입는다. 고

창갯벌식물원의 굽이굽이 탐방로를 따라 걷다 보면 함초와 칠면초는 물론 나문재, 해홍나물 등 70여종의 염

생식물이 군락을 이루고 있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29일 고창군은 람사르고창갯벌센터 내 ‘고창갯벌식물원 여행주간’을 다음달 3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여행주간에는 전문해설사와 함께하는 생태탐방이 진행되고, 아름다운 고창갯벌을 배경으로 인생사진도 남겨

볼 수 있다. 가족 또는 소규모(학교, 동호회 등) 모임은 갯벌센터 관람, 갯벌 전기버스 투어, 바다보석 목

걸이 만들기, 갯벌생물 공작지 만들기 등의 체험이 가능하다. 군은 여행주간 고창갯벌 식물 인증사진을 개

인 SNS에 해시태그(#고창#고창군#고창갯벌식물원)를 함께 걸어 게시하면 고창갯벌 생태지구 내 두어물카페

의 음료교환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열고 있다.

 
고창군 해양수산정책팀 봉맹종 팀장은 “고창갯벌은 전 세계적으로 높은 생물종 다양성이 나타나고 있으며,

저서동물, 염생식물은 물론, 흰물떼새, 큰고니 등 천연기념물과 멸종 위기 종의 서식처로 호평 받고 있다”

며 “앞으로도 고창 갯벌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여행지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탁형진기자 hjtak@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