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제43회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

오는 2~3일 ‘산도 물도 그대도 단풍이어라!’ 주제로

서기원 기자 | 기사입력 2019/10/29 [15:45]

구례군, 제43회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

오는 2~3일 ‘산도 물도 그대도 단풍이어라!’ 주제로

서기원 기자 | 입력 : 2019/10/29 [15:45]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산홍(山紅) 수홍(水紅) 인홍(人紅)'이라고 하여 삼홍(三紅)으로 유명한 지리산 피아골에서 오는 2일∼3일 '제43회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가 열린다고 밝혔다.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서기찬)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산도 물도 그대도 단풍이어라!'란 주제로 피아골 단풍공원 주행사장과 단풍길 등지에서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행사가 펼쳐진다.

 
행사 첫날인 2일 오전 10시 피아골 표고막터에서 지리산 산신에게 제를 지내는 '단풍 제례'로 축제의 문을 열며 제례 음식과 막걸리를 참관객과 나누어 먹는 음복 행사도 갖는다.

 
또 단풍공원 주행사장 특설무대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지신밟기 농악을 시작으로 단풍음악회와 어울마당 공연이 다음 날까지 이어진다.

 
오후 2시 30분부터 단풍노래자랑 예선과 이어 16시부터 노래자랑 본선 및 캠프파이어가 진행되고 단풍길 힐링 트레킹 구간에서는 통기타 등 버스킹이 펼쳐진다.

 
피아골 계곡은 섬진강 지류로 은어가 거슬러 올라오고 있는데 이색 체험행사로 은어 잡기 체험행사를 개최한다.

 
축제 첫날 2일 오후 1시 30분과 다음날 3일 오후 1시와 2시 30분 등 3회 진행한다.

 
계곡 대신 행사장 내 설치된 수족관에서 맨손으로 은어를 정해진 시간 내에 무한정 잡을 수 있고 잡은 은어는 즉석에서 구이, 튀김 등으로 먹을 수 있다.

 
참가비는 1인당 5∼7천원으로 축제 추진위원회에 사전 접수하면 참가할 수 있다.

 
이밖에 농촌 추수체험, 단풍두부 만들기, 소원 리본 달기 등 추억에 남을 다양한 체험 거리가 마련된다.

 
국보 승탑으로 유명한 연곡사는 축제 기간 무료 개방되며 산사 국화전시와 음악공연 열려 가을 축제 분위기를 띄운다.

 
축제장 구간인 평도 마을에서부터 연곡사 주차장까지 단풍길은 차량 정체 해소를 위해 자가용 차량 운행을 통제하고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서기찬 축제추진위원장은 "지리산 10경 중의 하나인 피아골 단풍은 붉은 단풍이 으뜸"이라며 "구례에서 지리산 피아골 단풍축제를 즐기면서 가을의 정취를 만끽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축제 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축제 구간에 대해 방역 소독을 시행하고 축산농가의 방문 자제를 요청하는 등 관광객들의 협조를 당부할 방침이다.

 
서기원기자 hl4csr@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