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가상발전소 25개 자치구로 확대

2025년까지 자치구별 4㎿급 운영해 총 100MW급 조성 목표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5:49]

서울시, 가상발전소 25개 자치구로 확대

2025년까지 자치구별 4㎿급 운영해 총 100MW급 조성 목표

정상린 기자 | 입력 : 2019/09/18 [15:49]


 
서울시는 아낀 전기를 모아 파는 '가상발전소'를 25개 자치구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2015년부터 시 소유 20개 건물·시설에서 6천345㎾(킬로와트)급 가상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아낀 전기를 전력 거래시장에 팔아서 올린 수익은 8억원에 달한다.

 
시는 중소형 건물·시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25개 자치구와 100㎿(메가와트)급 가상발전소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6시 30분 시청 본관에서 박원순 시장과 해당 구청장 25명이 참여하는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100㎿ 조성' 선포식이 열린다.

 
시와 자치구는 우선 한전 계약전력 500㎾ 이상의 자치구 소유 공공건물부터 절약 가능한 용량을 검토해 11월 등록시험을 거쳐 12월부터 본격적으로 가상발전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공동주택, 주상복합 등 중소형 민간건물까지 확대해 2025년까지 자치구별로 4㎿ 정도의 가상발전소를 운영함으로써 총 100㎿ 이상의 가상발전소를 조성하겠다는 목표이다.

 
자치구별로 4㎿의 가상발전소를 운영할 경우 수익금은 연간 1억7천6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