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공보준칙 개정추진에 “수단·방법 가리지않고 수사방해”

“대한민국을 위한 법무부인가 조국 일가를 위한 법무부인가”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09/16 [17:06]

나경원, 공보준칙 개정추진에 “수단·방법 가리지않고 수사방해”

“대한민국을 위한 법무부인가 조국 일가를 위한 법무부인가”

시대일보 | 입력 : 2019/09/16 [17:06]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당정의 공보준칙 개정 추진에 대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 수사 방해 정도가 아니라 수사 차단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보 지침 변경에 의하면 결국 공보 지침을 지키지 않았을 경우 감찰을 하게 하는 조항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결국 감찰 지시를 빌미로 (조국 법무부 장관) 본인이 직접 수사에 개입하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가족이 수사받고 있으니 피의사실 공표를 막겠다고 하는데 이게 대한민국을 위한 법무부인가, 조국 일가를 위한 법무부인가"라며 "결국 공보지침을 변경하고 감찰을 통해 수사에 개입하고 차단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은 검찰의 일을 하고 법무부 장관은 장관의 일을 한다더니, 이건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이밭에서 신발을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고 했는데 이 정부는 대놓고 오이를 훔치고 자두를 훔치고 국민들 앞에서 신발 끈을 고치고, 갓끈을 고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민생을 이야기했다. 그동안 온갖 저급한 물타기를 하더니 이제는 민생마저 저열한 물타기로 활용하고 있다"며 "본인들이 민생을 다 망쳐놓고 지금 와서 민생마저 조국 구하기를 위한 물타기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퇴를 바로 잡는 것만큼 빠른 민생회복이 없지 않나 생각한다"며 "정기국회를 시작하면 조국 국감부터 해서 조국 문제를 바로잡는 데에 전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